새소식먹을거리 인연
지역 친환경 농산물 100% 급식을 꿈꾸다옥천읍 삼양초등학교 신정수 영양교사
옥천살림  |  oksalim@oksalim.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1  12:58: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삼양초등학교 신정수(49) 영양교사

 

 

 

 

 

 

 

 

 

 

 

 

 

삼양초등학교 급식실이 점심을 준비하는 움직임으로 분주하다. 삼양초등학교 영양교사 신정수(49) 씨를 비롯한 조리원 8명은 학생 774명, 교직원 60명과 유치원 운반 급식까지 합해 총 970여 명의 급식을 준비한다. 곧이어 찾아온 점심시간, 아이들은 각자 식판을 들고 밥과 반찬을 담은 뒤 자리에 앉는다. 아이를 학교에 보낸 학부모와 점심을 준비하는 영양교사는 어떤 ‘식재료’를 쓰느냐에 많은 신경을 쓴다.

“처음 학교 급식이 시작되면서 도시락을 안 싸도 되니까 엄마들이 편해졌죠. 그런데 이제 급식에서 얼마나 좋은 식재료를 쓰냐가 중요해 진거예요. 저희는 수입산 농산물, GMO(유전자 변형 농산물), 일본 원자력발전소 사고 등 일이 터지면 자료 내기 바빠요. 더군다나 먹는 건 10년 뒤에야 나타나니까요. 어린 아이들은 좋은 식재료를 먹어야 하잖아요.”

아이들의 식판을 들여다보자 구석구석 옥천 내음이 풍긴다. 친환경 쌀, 감자, 두부 등 2018년 3월 기준 학교급식으로 들어가는 친환경 농산물 54개 품목이 아이들 식탁에 오르고 있다. 여전히 친환경학교급식 전품목 확대를 위해서는 갈 길이 멀지만 지역에서 친환경 농사를 짓는 농민은 제 값을 못 받거나 판로가 없어 전전긍긍할 필요가 없어지고, 지역에서 자란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은 한창 자라는 아이들 입으로 들어가 뼈가 되고 살이 된다. 제한적이나마 옥천 먹을거리 순환 구조를 가능하게 하는 건 ‘옥천군 학교급식 차액지원사업’이 있기 때문이다. 옥천군에서 지역 친환경 농산물의 차액을 지원해 학교에서도 부담 없이 친환경 식재료를 쓸 수 있게 한다.

그러나 54개의 지역 친환경 농산물이 학교급식에 들어가는 데는 지난한 과정이 있었다.

“옥천 친환경 농산물을 받기 시작하면 영양교사 일이 더 생기기 때문에 처음에는 좀 어려웠죠. 월 별로 받을 수 있는 농산물을 매번 확인해야 하니까요. 그래도 하다 보니 귀찮아도 해야 한다는 걸 다들 알아요. 10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면서 더 안정적이게 운영되고, 어느 시·군보다 잘한다고 자부심을 느끼게 됐죠.”

   
옥천군 학교급식차액지원사업으로 들어가는 친환경 쌀. 신정수 영양교사가 급식으로 나가는 옥천 친환경 쌀을 보여주고 있다.

 

 

 

 

 

 

 

 

 

 

 

 

 

아쉬운 점도 있다. 옥천군 학교급식차액지원사업 예산이 1억7천만 원에서 4억 원까지 올랐지만 남는 경우도, 모자라는 경우도 있는데, 차액지원을 전부 활용해 친환경 농산물을 주문하려는 영양교사 입장에서 안타까운 마음이 들 수밖에 없는 것. 신정수 영양교사는 궁극적으로 충남 홍성군 학교급식지원센터 사례처럼 한 곳에서 전 품목을 학교로 납품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한다.

“지난 10년 동안 여러 곳에 견학을 다녔는데 그중 홍성군학교급식지원센터가 가장 이상적이었던 것 같아요. 홍성은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모든 품목을 일괄 구비하고 납품하고 있어요. 학교도 학교급식지원센터를 통해 전 품목을 지역농산물로 받을 수 있는 거예요.”

신정수 영양교사는 옥천군 학교급식차액지원사업이 시작된 2008년부터 꾸준히 옥천 지역 농산물에 관심을 갖고 식단을 짰다. 옥천읍 매화리에서 태어나 영양교사로서 다른 지역부터 옥천 면단위 까지 구석구석 다닌 게 벌써 만 23년. 그만큼 옥천을 알고 농사를 알아가며 자연스럽게 더 좋은 먹을거리를 찾게 됐다.

“오전에는 점심 배식 준비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고, 오후에는 다음 달 식단을 짜거나 각종 서류를 제출하는 기본 업무 때문에 바빠요. 그래도 ‘우리 지역에서 난 쌈 채소라 그런지 더 맛이 좋다’고 말하거나, 8살 아이가 식판 싹 비워서 가져오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죠.”

신정수 영양교사는 한 발 더 나아가 아이들에게 지역 순환 먹을거리 교육을 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 더불어 “옥천 농산물이 학교급식 전 품목으로 확대되는 게 꿈”인 것은 말할 것도 없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옥천살림 먹을거리 정담
충청북도 옥천군 옥천읍 금장로 84 대표전화 : 043-731-6238 / 070-8833-6238 팩스 : 043)731-6233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주
Copyright © 2012 옥천살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oksalim.co.kr